윤송이 부친 살해범 범행 동기는?

양평 전원주택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했는데 살해당한 사람이 엔씨소프트의 윤송이 사장의 부친이며 김택진 대표의 장인이었습니다.


당시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왔었는데요.. 엔시소프트가 서비스하는 리니지라는 게임을 하다가 불만을 가졌다는 이야기까지 나왔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윤송이 부친 살해범은 고급 전원주택을 노린 범행으로 보고 조사를 벌였습니다.



사건은 윤송이 부친 살해범 허모(41)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7시 25분 ~ 7시 44분 사이에 양평군 윤모(68)씨(윤송이 부친)의 자택 주차장에서 윤씨를 흉기로 10여 차례나 찔러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허씨는 경찰에 자신이 윤송이 부친을 살해 했다는걸 시인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된 어떠한 질문에도 답을 하지 않는등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주변 CCTV를 분석해서 허씨가 범행 시간대에 현장 주변을 오간 점, 바지와 신발에서 피해자 윤씨의 유전자가 검출된점등 여러가지 증거들로 허씨의 강도살인죄 입증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윤송이 부친이 당시 집으로 귀가 하면서 편의점에서 막걸리를 구입하고 받은 영수증이 있는데 이 영수증이 허씨의 차량 조수석에서 피가 묻은 채로 발견됐는데 허씨가 윤씨를 살해하고 지갑과 휴대전화 그리고 윤씨의 벤츠 차량을 몰고 현장을 떠나기까지 했습니다.



경찰은 윤송이 부친 살해범의 범행 동기로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강도 범행을 계획했다가 살인으로 이어진 것으로 점정 결론을 내렸습니다.


허씨는 2015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모두 20차례 8천600만원의 대출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중에 3천만원 정도를 갚은 상태였습니다.


대출업체로부터 올 9월부터 200여통의 독촉 문자를 받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허씨가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 계획에서 살인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허씨가 범행 전에 고급빌라, 가스총, 수갑, 핸드폰 위치추적 이라는 단어를 인터넷에 검색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범행 일주일 전에는 용인의 고급 주택가를 둘러봤습니다.


또한 서울 강남의 고급 아파트 주차장에도 들어갔다가 나왔고 용인에서 특정 외제차를 따라다닌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현장검증을 생략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으며 송치 직전까지 허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서 입을 열지않았습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