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수력발전소 소장 숨진 채 발견


16일 엄청난 폭우로 물이 갑자기 차오르면서 괴산수력발전소가 범람한다는 뉴스가 나왔어쓴데 이때 수문 7개를 전부 개방했었습니다.


주민들은 괴산 수력발전소가 수문을 전부 개방하면서 갑작스러운 방류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으며 괴산 수력발전소측은 메뉴얼에 따라서 수문을 개방하고 방류를 했다고 언급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괴산 수력발전소 소장 김모(59)씨가 20일(오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합니다. 충북 괴산군 칠성면에 있는 괴산 수력발전소가 수위 조절에 실패하면서 피해를 키웠다고 논란이 됐었습니다.


실제로 역대급 피해가 발생했고.. 비가 진짜 많이 오기는 했죠.


당시 괴산 수력발전소에서는 16일 오전 6시경 폭우가 내려 댐의 수위가 극격하고 올라가자 오전 7시부터 수문 7개중에 2개를 모두 열어서 방류를 시작했지만 비가 더 많이 내리면서 2개로는 어림도 없었습니다.




오후부터는 수문 7개를 모두 개방하고 방류를 시작했습니다. 괴산댐의 경우 131m 65cm가 평상시 수위고 만수위는 135m 65cm 입니다.


괴산 수력발전소에서 7개의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시작하기전에 댐 하류지역의 모든 주민에게 대피명령이 내려졌고 더 심각한건 괴산댐에 수문을 모두 열고 방류를 했지만 물이 댐을 넘쳐 흐르는 월류가 발생할 우려까지 있었습니다.


당시에 괴산 스력발전소 붕괴 위험 이라는 이야기도 나돌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습니다.


주민들은 평소에 발전을 위해서 물을 가둬두는 수력발전소의 특성때문에 물이 많이 차있는 상황에서 비가 내린다고 미리 예측이 됐지만 미리 방류를 하지 않아서 피해가 커졌다고 항의했습니다.



또한 괴산 수력발전소가 1857년에 축조된것이라서 월류가 일어날경우 댐 자체가 붕괴될 우려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괴산 수력발전소 소장이 상당힘 심적 부담을 가졌던거 같습니다.


괴산 수력발전소 소장은 낮 12시 10분경 발전소 사무실 건물 옥상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전소 소장님도 어쩔 수 없었을텐데.. 뭐.. 대비를 했었으면 좋았겠지만 비가 워낙 많이 내리긴 했었죠..


이정도로 극단적인 선택까지는 하지 않아도 됐었는데.. 안타깝네요.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