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층 빨간버스 늘어나고, M버스(광역급행버스) 좌석수 규제 사라진다


이번에 M버스라고 불리우는 광역급행버스의 좌석수 제한(45인승 이하의 좌석수)의 규제가 풀린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명 '빨간버스'라고 불리우는 직행좌석형버스에서 2층버스의 도입도 늘린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2층 빨간버스 추가는 수도권지역인 김포, 용인 등의 출근길에 기존의 작은 좌석으로 운행하기에는 이용자가 너무 많아졌기 때문인데요. M버스의 좌석수 제한을 풀고 대형 버스의 투입이 가능해졌으며 빨간버스들도 2층 버스를 도입해서 더 많은 이용자를 수용할 수 있게됐습니다.



현재 서울쪽의 하루 통근인원이 총 670만명으로 조사됐는데 출근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평균적으로 1시간에서 1시간10분으로 조사됐습니다. 출근에만 1시간이 넘는 시간을 소모하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에서 도로를 늘린다고해서 출근시간을 줄이는게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대중교통을 더 늘려서 이용자들의 출근시간을 단축하겠다는게 이번 2층 빨간버스 도입과 M버스의 좌석수 규제를 푼 이유라고 합니다.








참고로 일명 빨간버스로 불리우는 광역버스는 각 지자체가 담당하고 M버스로 불리우는 광역버스는 국토교통부가 담당합니다. M버스는 입석이 불가능했고 빨간버스는 2014년 7월부터 입석이 제한됐습니다. 빨간버스의 입석이 제한되면서 실제로 탑승하는 인원이 대폭 줄었으며 49인승에서 53인승의 버스가 도입됐지만 기존의 버스에서 좌석만 늘린 상황이라서 상당히 불편한 버스였습니다. (참고로 빨간버스는 좌석수 제한이 원래 없었습니다.)


M버스(광역급행버스)의 좌석수 제한은 기존 45인승 이하만 허용됐지만 이번에 좌석수 제한을 없애면서 좌석이 길어지면 버스도 함께 길어지는 형태입니다. 현재 M버스는 39인승 버스가 운행중이며 이번에 제한이 없어지면서 49인승과 53인승의 버스가 도입된다고 합니다.




2층 빨간버스는 9월에 김포에 6대를 운영할 예정이며 수원에 2대, 남양주에 2대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추후에 M버스도 2층버스 형태를 허용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현재 2층 빨간버스는 김포노선에 6대와 남양주노선 3대를 시범운영 중에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