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 36세 무직.. 이유가.. 취업 안 돼 짜증 났다


얼마전 떠들석하게 했던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 소식입니다. 실제로 그냥 보면 이게 폭발물(?)인지 아니면 그냥 쓰레기를 버린건지 모를 정도로 허술한 형태로 만든걸 인천공항 남자 화장실에 놔둔 사람이 36세의 한국인 이라고 합니다.  이분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검사를 해봐야 하는거 아닌가요?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는 인천공항경찰대에서 열린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 브리핑에서 "3일 오후 11시30분경 서울 구로구 한 아파트에서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유모씨(36세 무직)를 폭발성물건파열 예비음모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긴급체포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 유씨는 범행 이유에 대해서 "취업이 안 돼 짜증이 났고 돈도 궁했다. 그래서 집에서 부탄가스등으로 폭발물로 보이도록 만들었고, 그걸 인천공항 화장실에 설치했다"라고 관련 범행을 모두 자백했다고 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유씨는 음악 전공자로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몇 년전에 결혼해서 갓 태어난 자녀가 있다고 합니다. 현재 일정한 직업이 없으며 전과 기록도 없다고 합니다.


결혼까지했고 갓 태어난 아이도 있는 사람이 인천공항 화장실에 저런걸 설치했다니 정말 놀랍네요...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체포 과정은 인천공항에 설치된 CCTV 84대를 모두 분석해서 사건이 발생한 29일 오후 12시부터 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 후인 오후 5시까지 화장실 이용자 전체를 분석했다고 합니다. 이 시간대에 화장실을 이용한 사람은 총 762명이며 추가 동선을 확인해서 최종적으로 75명을 확정했고, 75명에 대해서 정밀 분석을 실시했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29일 오후 3시 36분경 유 씨가 쇼핑백을 들고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2분 후 나와서 바로 서울로 되돌아 간 부분을 확인하고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해서 검거를 했다고 합니다.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 용의자 유 씨는 서울에서 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갔으며 폭발물 의심 물체는 영화에서 본 것을 바탕으로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발견 당시에 유 씨가 만든 폭발물 의심 물체는 화과자 상자 1개, 부탄가스 1개, 라이터용 가스통 1개, 500미리 생수통 1개가 테이프로 감겨 있었고 화과자 박스 내부에는 기타줄 3개, 전선 4조각, 건전지 4개, 브로콜리, 양배추, 바나나껍질과 같은 음식물 쓰레기가 담겨 있었습니다.




그리고 A4용지 절반 크기의 메모지에 구글 번역기를 돌린걸로 추정되는 아랍어가 있었습니다. 아랍어의 내용은 "당신에게 주는 마지막 경고다. 신이 처벌한다."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아랍어의 메모를 아랍어 전문기관인 아랍어학회와 한국이슬람학회에 보내서 분석한 결과 문법이 맞지 않고 테러와의 연관성은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었습니다.


현재 정확한 범행의 동기와 테러관련 연관성 등을 추가로 조사해서 오늘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