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생 가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2.19 서울대생 가장 사연 7살, 2살 동생을 키우면서 서울대에 합격한 사연

서울대생 가장 사연 7살, 2살 동생을 키우면서 서울대에 합격한 사연


오랜만에 정말 감동적인 사연입니다. 이렴ㅇ 서울대생 가장 사연으로 어린 동생 2명을 키우면서 서울대에 합ㄱ격한 학생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서울대생 가장 사연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온 학생의 사연입니다. 이번에 서울대에 합격한 학생은 어린 시절에 동생들과 단칸방에서 생활하면서 새벽에 배달일을 했다는 내용이네요.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말이 나왔다고 시작된 이야기는 학생이 열두 살때 버스 사고로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두 살짜리 동생과 일곱 살짜리 동생을 돌보면서 생활했다고 합니다.



서울대생 가장 사연 중에 새벽에 배달을 하고 다섯 평짜리 방에서 동생들과 함께 생활했고 학교에서는 장학금을 줬고 수급자비용도 정부에서 준걸로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주인 아줌마도 정말 착하신 분이네요.


서울대생 가장 사연은 요즘 정말 보기 드문 사연입니다.





아래는 서울대생 가장 사연이 올라온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내용입니다.


동기들끼리 술을 마시다가 말이 나왔다.
"야, 근데 너는 군대 안 가냐?"
"군대? 가야지."
나는 그리고 서둘러 잔을 들었다.
"야, 잔 비었다 잔."

나는 군대를 안 간다.
못 간다고 쓸 수도 있는데, 그렇게 쓰기에는 군대를 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나는 가장이다. 엄마아빠는 둘 다 고아라고 했다. 보육원에서 같이 자라고 결혼했다고.
그리고 내가 열두 살 때, 두 분은 버스사고로 돌아가셨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뭐가 있었을까, 일곱 살짜리 동생과 두 살짜리 동생을 위해서.

공부를 하고, 새벽엔 배달을 하고, 다섯 평짜리 방에서 셋이 잤다.
학교에서는 장학금도 줬다. 수급자비도 정부에서 줬다.
분유, 기저귀, 대부분 그런 걸 사는데 썼다. 물론 그 때는 지금보다는 쌌다.
그래도 꼬박꼬박 저축도 했다. 한 달에 오만 원, 많은 돈은 아니었다.
사실 그것도 주인집 아줌마 명의였다. 그리고 몇 년 뒤에 아줌마가 나를 앉혀두고 말했다.
"너, 대학 갈 거니?"
"아, 일하려고요."
"아니야, 잘 들어.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학을 가. 그래서 과외를 하렴."
어린 나이에 몸이 상하면 나중에 더 먹고 살기 힘들다고 했다.
몸도 커서 다섯 평에서 자기도 힘들 텐데, 돈 많이 벌어서 조금 더 넓은 집으로 이사가라고.
세상에 착한 사람이 있다는 걸 나는 이 아줌마 덕에 믿게 되었다.

그리고 나는 믿기 어렵게도 이 대학에 붙었다. 물론 기회균등 전형이었지만.
과외 전단지를 만들어 돌렸다. 한 달만에 내 손에 60만원이라는 돈이 들어왔다.
학교에서는 생활비 장학금을 줬다. 정부에서도 아직 지원을 끊지 않았다.
우리 가족은 이사를 했다. 아줌마한테 감사하다고 꾸벅 인사를 하고.
그리고 동생들과 며칠 전에 아줌마를 찾아갔다.
뭘 사갈까 고민하다가 고구마케이크랑 음료 세트를 양 손에 들고 갔다.
아줌마는 고생했다고 우리 등을 다독여주셨다.
큰동생은 이제 고삼이다. 작은동생은 이제 중학생이 된다.
그렇게 계산하더니 아줌마는 정말 빠르게 컸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괜히 눈물이 났다. 결국 우리 넷은 울었다.

이 자리를 빌어, 페이스북을 하지 않는 아줌마에게 감사인사를 하고 싶다.
저는 이제 졸업을 합니다 아줌마. 다 아줌마 덕분입니다.
사회에 나가서도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