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나치 친위대원 94세 노인에 징역 5년 판결 역사는 이렇게 가르쳐라


독일이 마지막 남은 나치 친위대원으로 알려진 94세 노인에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이유가 이 노인이 94세로 죽기전에 반드시 처벌을 하기 위해서라고 하는데요. 정말 독일이 역사를 대하는 자세와 일본이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이 이렇게도 다를 수 있나요.


일본에서는 자신들의 과거를 숨기고 조작하고 외곡하고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함의 극치를 달리지만 독일에서는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와 잘못된 역사를 있는 그대로 알리고 관련자들을 끝까지 처벌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94세 노인에 징역 5년 판결은 70년이 지나도 죄를 지으면 끝까지 처벌을 한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판결입니다. 이런 판결이 가능하다는게 정말 부럽네요.



이번에 94세 노인에 징역 5년 선고를 받은 사람은 아우슈비츠 경비병으로 거기서 일어난 학살을 방관했다는 이유입니다.


독일 법원은 폴란드 아우슈비츠 집단수용소의 경비병으로 있으면서 17만명의 학살 조력자의 역할을 한것에 대한 죄를 물었습니다. 94세 노인에 징역 5년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라인홀트 한닝"이라는 사람입니다.




라인홀트 한닝은 당시에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총 2년 6개월 동안 경비병으로 있으면서 끔찍한 집단학살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를 인정해서 법원이 징역 5년의 판결을 내렸다고 합니다.


법원은 이번 판결을 하면서 "나치 전범이 단 한사람이라도 남아 있다면 끝까지 추적 조사해서 처벌하겠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94세 노인에 징역 5년 선고가 특별하게 여겨지는 이유는 현재까지 남아있는 아우슈비츠 관련 전범의 마지막 공판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일단 5년형의 선고가 상징적인 것이지만 상당한 의미가 있는 판결입니다. 실제로 라인홀트 한닝이 항소가 가능하기 때문에 실형을 살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항소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는다고 해도 나이가 94세라는 초고령을 감안하면 실제 형을 살지는 않을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역사를 바로잡고 끝까지 잘못된 선택을 했던 사람들을 처벌한다는게 어떤건지 독일이 아주 생생하고 보여주네요. 우리나라는 친일파들을 처벌하지 못했던게 헬조선을 만든 주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이 말이 떠오르네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정말 명언입니다.


국정교과서나 만들고 있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너무 한심함을 넘어서 부끄러울 지경입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