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종각역 흉기난동 50대 남성 검거 "소리 지르면서 칼을 휘둘렀다" 목격자의 말..



1호선 종각역에서 흉기를 휘두르면서 난동을 벌인 50대 남성이 검거됐다고 합니다. 1호선 종각역 흉기난동을 26일 오전 8시 20분경에 40~5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1호선 종각역에서 소요선역으로 가고 있던 지하철 안에서 흉기를 꺼내들고 괴성을 지르면서 난동을 피웠다고 합니다.




주변에 있던 승객들은 급히 몸을 피했고 112에 신고를 했다고 합니다. 1호선 종각역 흉기 난동을 벌인 범인은 현재 검거된 상태입니다. 1호선 종각역에서 휘두른 흉기는 집에서 많이 사용하는 과도로 알려졌습니다. 1호선 종각역 최초 신고자에 의하면 8시 20분경에 한 남성이 1호선 종각역에서 경기도 소요산역으로 가는 지하철 안에서 과도를 꺼내 난동을 부렸다고 말하면서 "40대 중반으로 보이는 남자고 키가 180cm 정도로 보인다"고 말하면서 "남성이 갑자기 칼을 꺼내서 괴성을 지르면서 난동을 부리고 있다"라고 신고했습니다.



1호선 종각역 흉기난동 범인의 주변에 있던 승객들은 종각역에서 급하게 내려 대피를 했으며 사람들이 한꺼번에 대피하면서 일부 승객은 넘어져서 다치기도 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서 1호선 종각역 흉기 난동을 벌인 남성을 서울역에서 검거했다고 합니다. 1호선 종각역 흉기 난동 용의자는 나이가 51세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1호선 종각역 흉기 난동 범인의 행색이 노숙자와 비슷하고 몸에서는 술냄새가 많이 났다고 합니다. 현재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하네요.


1호선 종각역 흉기 난동으로 직접적으로 다친 사람은 없다고 합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