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서 베일 벗은 부산행 기립박수에 함성 정말 역대급 폭발적인 반응


칸 영화제에서 처음 소개되는 우리나라 영화인 "부산행"이 칸에서 정말 엄청난 반응이 나왔다고 합니다. 실제로 "부산행"이라는 영화에 대한 정보는 그렇게 많이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이번에 칸 영화제에서 베일 벗은 부산행이 관객들로부터 기립박수와 환호를 받았다고합니다. 현장에서 부산행은 폭발적인 반응이 나왔다고합니다.




사실 처음 부산행이 칸 영화제에 출품한다고 했을때 이정도의 반응이 나올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요. 실제로 영화를 본 사람들의 반응은 대박인거 같네요.



현지시간으로 13일 영화 부산행이 제 69회 칸 국제 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부분에서 처음 공개됐습니다. 부산행은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처음 공개됐고 관객들은 영화가 끝나고 기립박수와 환호가 나왔다고합니다.







칸 영화제서 베일 벗은 부산행을 티에리 프레모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칸 국제 영화제 최고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이라는 말을하면서 극찬했습니다.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은 이번 칸 영화제 월드 프리미어에서의 반응에 대해서 "관객들과 함께 아주 즐기면서 봤다. 한국에서 개봉했을때도 관객들이 즐기면서 영화를 봐주셨으며 좋겠는데 어덜지 정말 궁금하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영화 "부산행"은 연상호 감독의 작품으로 공유, 마동석, 정유미, 안소희, 최우식이 출연하는 액션 재난 블록버스터입니다. 우리 일상에서 친숙한 KTX에서 벌어지는 한국에서는 전대미문의 좀비 영화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부산행의 개봉을은 올 7월로 알려져있습니다.





부산행은 서울역의 노숙자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좀비 바이러스 때문에 전국에 긴급재난경보령이 선포되고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부산으로 가려고 KTX타고 가면서 벌어지는 상황이 주요 스토리입니다. 국내 영화에서 좀비를 주제로 이정도의 사이즈의 영화를 제작한건 최초라고합니다. 부산행은 국내 최초의 좀비 블록버스터입니다.


영화의 주요 장소가 부산행 KTX에서 벌어지는 사건들로 설국열차랑 환경은 비슷하네요. 영화 촬영의 절반이상을 KTX 안에서의 분량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실물과 똑같은 형태의 KTX 세트를 만들어서 촬영을 하기도 했다고하네요.





연상호 감독은 예전 "돼지의 왕"때도 칸 영화제에 초청을 받았고 이번에 칸 영화제에 두 번째로 초청을 받아서 칸에서 부산행을 소개했습니다. 부산행을 본 관객들은 영화가 끝나고 10분간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고하니 정말 어떤 영화인지 너무 기대가됩니다. 한가지 아쉬운 부분은 영화에 나오는 CG라고합니다. CG가 조금 어색하다는 이야기가 있네요.


부산행 공식 예고편




바이러스가 전국에 퍼지는 상황의 재난 영화는 예전에 "감기"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개봉 당시에는 크게 흥행하지 못했고 너무 비현실적이라는 설정을 했다는 비판이 있었는데요.. 사실 메르스 사태를 격으면서 아.. 영화 보다 현실이 더 심각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재조명됐습니다. 이번 부상행은 한국 최초의 좀비 블록버스터로 좀비물을 좋아하는 사람이나 재난 여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최고의 영화가 될 것 같습니다.


부산행의 감독의 특징이 바로 영화로 사회적이 비판을 한다는건데요. 이번 부상행에는 어떤 형태로 보여줄지도 기대가되네요. 부산만 안전한 장소라는 설정부터 예전 6.25의 전쟁 상황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