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991년 영광을 다시.. 장웅 IOC위원 평창 남북단일팀 제안


와... 저기가서 신의 한수를 날리네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남북단일팀 카드를 대통령이 북한 장웅 IOC위언에게 현장에서 제안을 한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세계태권도연맹이 주최하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서 축사를 했습니다. 이번 개막시에는 북한의 태권도 시범단도 함께 참여했으며 북한의 장웅 IOC위원도 있었습니다.




文대통령은 축사를 통해서 "1991년의 영광을 다시 보고 싶다"라고 언급했습니다. 1991년의 영광이라는 의미는 바로 1991년 처음으로 남북단일팀이 구성해서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 참가했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이번 평창 동계 올림픽에 장웅 IOC위원에게 공식적으로 남북단일팀 출전으로 제안했습니다.




文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남북단일팀으로 출전한다면 인류화합, 세계평화의 증진이라는 올림픽 정신과 가치를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하며 이와 관련해서 대한민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남북단일팀에대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참고로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는 남북선수단이 동시에 입장해서 큰 이슈가 됐었습니다.


실제로 이명박근혜 정부때는 북한과의 대화가 모두 중단되는등 최악의 상황이었으며 뜬금없이 개성공단의 폐쇄로 지금까지 정말 어렵게 만들어놓은 개성공단을 한방에 날려버렸습니다. 정말 무슨 생각으로 개성공단을 하루아침에 폐쇄를 해버린건지 이건 정말 박근혜의 여러가지 삽질중에 가장 큰 삽질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을 한편으로는 압박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대화의 의지를 보여주는 방법으로 지금까지 경색됐던 북한과의 관계를 어느정도 대화가 가능한 상태로 만들기 위해서 여러가지 신호를 보내는데 그중에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남북단일팀 제안을 북한 장웅 IOC위원에게 직접적으로 말한것은 정말 신의 한수로 보여집니다.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