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3일의 금요일 유래 Friday the 13th 무서운날의 대명사가 된 이유는?


그러고보니 오늘이 5월 13일 금요일 13일의 금요일 이네요. 예전에 어릴때는 "13일의 금요일"이라고 뭔가 안좋은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는 이상한 불안감이 있었는데 지금은 그냥 13일의 금요일은 다음날이 토요일인 불금이라는게 현실이지만 ㅋㅋㅋㅋㅋ 뭐.. 어찌됐건 아직까지도 13일의 금요일 이라는 단어는 공포와 불길함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13일의 금요일이 언제 어떻게 이렇게 불길함의 대명사가 됐을까요? 유래는 정확하게 알수 없지만.. 13이라는 숫자와 금요일의 뭔가 관계가 있는걸까요? 그리고 아주 예전에 나왔던 영화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불길한 일이 생길것 같은 날로 인식되고있습니다.




Friday the 13th


가설에 따르면 예수가 죽은 날이 금요일이고 12명의 제자와 예수를 합치면 총 13명이 된다는것에서 13이라는 숫자가 나와서 13일의 금요일에 안 좋은 일이 생긴다고 사람들 사이에서 전해졌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는 뭐.. 정확한 유례가 아니며 그냥 가설입니다.



13이라는 숫자는 동양에서 숫자 4와 비슷한 의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영화중에 "13층"이라는 영화도 있을 정도로 13이라는 숫자는 의미가 남다르죠. 이렇게 13이라는 숫자가 불길한 숫자가된 이유는 신화에서 12명의 신이 초대됐는데 초대받지 않은 13번째 신이 왔는대 그 신이 바로 악의 신 로키였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최후의 만찬에 참석한 13명이 참석자 가운데 마지막 참석자인 13번째 참석자가 예수를 팔아넘긴 유다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리고  예전 영국에서 출항했던 군함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는 이야기도 전해지면서 이렇게 어디서 부터 시작됐는지 정확하게 확인이 불가능한 13일의 금요일의 이야기가 각색되고 부풀려지며 역사적인 사건들과 끼워맞춰지면서 오늘날의 "13일의 금요일"의 지위를 얻게됐습니다.



컴퓨터가 보급되기 시작한 초기에 가장 악명이 높았던 바이러스가 바로 "13일의 금요일 바이러스"라고 불리웠던 예루살렘 바이러스였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평소에는 컴퓨터속에 숨어있다가 13일의 금요일에 활동을 시작해서 실행파일들을 파괴하는것이 특징이었습니다.


우리에게는 영화 "13일의 금요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다고 보면 되겠네요 이 영화는 1980년에 처음 만들어졌으며 시리즈로 계속 나왔습니다. 2009년까지 나왔으니 정말 많이 나왔죠



영화와 TV 시르즈 그리고 비디오 게임까지 나올 정도로 유명했습니다. 13일의 금요일은 일단 브랜드로서의 가치가 상당한 녀석입니다.


참고로 올해 13일의 금요일은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017년에는 1월에 한번 10월에 한번 있네요.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