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에 폭탄 승객의 말에 뉴욕 라과디아 공항 폐쇄 소동


이거 미국에서 이런 거짓말을 했다는건 엄청 심각한 행동인거 같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4일 미국 뉴욕 과디아 공항에서 "가방에 폭탄"이 있다고 거짓말을 한 승객 때문에 공항의 일부 시설이 폐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폭탄 소동은 오전 7시 15분경 과디아 공항 B터미널 부근에서 항공사의 발권 카운터에서 한 남성이 들고 있던 가방을 내려놓으면서 "가방에 폭탄"이 들어있다고 소리쳤습니다.


이 승객은 해당 카운터에 있는 항공사 직원과 언쟁이 있었고 화가난 상태에서 카운터로 가방을 들고와서는 폭탄이 들어 있다고 위협했다고 알려졌습니다.





가방에 폭탄이 있다고 협박한 남성은 현장에서 즉시 경찰에 체포됐고 폭발물 처리반까지 출동해 가방을 검사했지만 폭탄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해당 남성은 미시간 파밍턴에 거주하는 70세의 'In John Park'이라고 발표했으며 국적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Park?? 이름에서 한국계 미국인같은 느낌이 ㄷㄷㄷ


당시 폭탄 위협으로 공항 B터미널의 절반이 폐쇄됐고 출입이 전면 차단됐으며 터미널 내에 있던 승객들도 모두 밖으로 내보내 졌습니다.


또한 일부 항공기의 지연사태까지 빚어졌데 이 남성 인생 아웃이겠네요.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