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손하 금호아시아나 손자 숭의초 집단 폭행 논란


이거 조금 더 상세하게 조사해야할 사건인 느낌입니다. SBS에서 송의초 3학년생들이 수련회에서 충격적인 집단폭행이 있었다는데 가해자들이 더 큰소리치는 상황이 벌어진거 같습니다.


서울의 사립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련회를 갔는데 같은 반 학생 4명이 한명을 발로 밟고 야구방망이로(플라스틱이라고 주장) 폭행한 사건인데요. 이런 심각한 폭행이 가해졌지만 학교측의 조사 결과가 가관입니다.


"폭행을 당한 아이는 있지만 의도적으로 폭행한 가해자들은 없다"


아니 이게 무슨 소린가요?



맞은 아이는 있지만 때린 아니는 없다? 정확하게 의도적으로 때린 아이가 없다는 결론인데.. 이렇게 결정한 학교측도 이번 사건의 책임에 있어서 반드시 조사가 이루어져야합니다.


근데 가해자들의 집안을 살펴보면 왜 학교가 이런 말도 안되는 조사 결과를 내놨는지 아실겁니다. 바로 가해자중에 한명은 재벌 회장의 손자이고 다른 한명은 유명 연예인(윤손하)의 아들이었습니다.



이거 우리나라에서 아주 흔하게 일어나는 집안빽으로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가 사라지는 상황과 똑같은거네요.


초등학교 3학년이 집안에서 어떻게 생활을 했길래... 친구 한명을 이불을 덮어두고 집단으로 구타를 했을까요?


사건은 두 달전에 숭의초 3학년 학생들이 수련회를 가게됩니다. 수련회에서 폭행을 당한 피해자 아이는 담요로 혼자 텐트 놀이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같은반 아이 4명이 달려들어 텐트 놀이를 하던 아이에게 폭행을 가합니다.


폭력을 행사하는 과정은 상당히 조직적이라서 상당히 충격을 받았는데요. 바로 담요 안에 있던 피해자 학생이 나오지 못하다록 한 명이 담요를 잡고 있었고 나머지 세 명은 야구 방망이와 나무 막대기를 들고 폭행을 가했고 다른 한명은 무릎으로 피해자 학생을 찍었습니다.



이렇게 폭행이 가해지고 저녁에는 목이 말라 물을 찾던 유군에게 바나나우유와 똑같이 생긴 물비누를 우유라고 속여서 마시게 했다고 합니다.


이게.. 초등학교 3학년들이 생각할 수 있는 일인지 상상이 안가네요.


낮에는 아이를 담요로 덮어두고 집단으로 폭행을 가했고.. 그것도 야구방망이와 막대기를 이용해서 집단 구타를 했다는거죠. 거기다 저녁에는 유 군에게 물비누까지 먹였다는거죠.


유 군의 부모 입장에서는 피가 꺼꾸로 솟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가해자의 잡안이 빵빵해서 처벌도 안받고 심지어 금호아시아나 손자는 가해자 명단에서 이름까지 빠졌다고 알려져서 더 충격이네요.


우리나라에서는 돈과 권력만 있으면 피해자와 가해자가 바뀔수도 있다는걸 다시한번 알려주는 사건입니다.


그리고 연예인 윤손하는 SBS 보도 내용이 나가면서 논란이 일어나자 사과문이라고 공식적으로 언론에 뿌렸는데.. 읽어 봤더니 사과문이 아니라 반박자료였습니다.


뭐.. "사과"라는 단어는 여러번 들어가 있었지만 전혀 사과의 느낌이 없었으며 시종일관 자기 아이는 큰 잘못이 없다.. 라는 변명과 피해자 부모와 아이의 원망이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윤손하의 사과문(?)을 읽어보니 바나나우유라고 속이고 물비누를 먹인 부분에 대해서 바나나우유처럼 생긴 케이스라서 맛만 봤다는 부분을 강조하고 학폭위에 변호사를 참석시키면서 자기는 피해자 아이와 부모에게 눈물로 사과를 했지만 그들이 받지 않았다는식으로 느껴졌습니다. 


유명세를 이용해서 언플을 한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단순한 아이들이 장난이 아닙니다.


피해자 유군의 진단명이 "횡문근 융해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성 장애"입니다.



횡문근 융해증은 외상이나 근육압박등에 의해서 나타나며 주로 학대받은 아동이나 장시간의 부동자세와 장기간의 근육압박을 받은경우 발생할 수 있다고합니다.


그리고 금호아시아나 손자는 이름까지 빼버렸다는데 정말 기분 더럽네요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