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고 아르젠티노, 프레사 까나리오 주민 3명 습격으로 30대 여성 중상

도고아르젠티노 한마리와 프레사 까나리오 한마리가 한밤중에 길거리에서 시민 3명을 공격하는 사고가 발생함.. 개의 공격을 받은 사람은 3명인에 그중에 30대 여성 한분은 중상을 입었다고하네요. 목격자의 말에 다르면 목과 발목을 물렸다고합니다. 도고아르젠티노 종이 푸마나 멧돼지를 사냥하는 녀석인데 사람을 공격했다면 상당히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습니다.


한밤중에 도심에서 맹견 2마리가 사람들을 습격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3명의 시민들이 공격을 받아서 부상을 당했습니다. 사건은 14일 저녁 10시 30분경 서울 도봉구의 주택가에서 벙러졌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고아르젠티노 한마리를 마취총으로 쐈고 나머지 프레사 까나리오 한머리는 다시 집으로 도망쳤다고 알려졌습니다.



도고아르젠티노는 마취총에 맞고 숨이끊어졌으며 프레사 까나리오 한마리는 도봉소방서에서 데리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처음 알려졌을때 도고아르젠티노 두마리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도고아르젠티노 한마리와 프레사 까나리오 한마리가 사람들을 습격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두 녀석 모두 맹견이며 프레사 까나리오 비주얼도 엄청난 녀석입니다.


경찰은 사람을 습격해서 상해를 입힌 개주인 31살 이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으며 조의 의무 태만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중에 있습니다.


올해부터 반려견 관리와 관련해서 목줄을 하지 않으면 최고 10만원의 벌금과 사람을 공격했다면 과실치상과 상해죄를 적용해서 처발받도록 법으로 정해놨습니다.




도고 아르젠티노, 프레사 까나리오 습격 순서별 정리


1. 어제(14일) 저녁 10시 30분경 서울 도봉구의 주택가에서 도고아르젠티노와 프레사 까나리오 총 두마리가 닫겨진 문을 강제로 열고 나와서 시민 3명을 습격함


2. 습격당한 시민 3명중에 30대 여성 한분이 목과 발목을 물리는 중상을 입었고 나머지 2명도 부상으로 병원으로 후송


3.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서 도고 아르젠티노를 마취총으로 쐈고 나머지 프레사 까나리오는 집으로 도망침 (추후 도봉소방서에서 데려감)


4. 개주인 31세 이모씨는 현재 과실치사와 상해죄로 입건하고 조사중임


도고 아르젠티노 종은 아르헨티나의 국견이며 1920년대 아르헨티나에서 여러 품종을 교잡해서 만든 교잡종입니다. 그레이트 데인, 볼테리어, 복서, 잉글리쉬 포인터 품종을 합쳐서 만든 종입니다.


태생이 사냥에 최적화된 품종이며 맹견에 속합니다.  호주등의 나라에서는 반입이 금지된 품종입니다.



나머지 프레사 까나리오 품종의 개는 스페인이 원산지며 목양견과 불독을 교배해서 만들어진 종입니다. 역시 상당히 공격적인 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생긴거도 무섭게 생겼죠...

신고
Posted by 예진아씨님


티스토리 툴바